[SC이슈] '성추행·특수협박' 이서원 쇼크..'어바웃타임' 불참→'뮤뱅' 하차수순(종합)

입력 2018.05.16 22:43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이서원이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있다. 연예 활동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서원 소속사인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16일 "이서원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 당사는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 이전까지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었다.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 현재 이서원 배우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리며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서원은 지난달 8일 동료 연예인 A씨를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현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동료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고 이후에도 계속해서 이서원이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가 남자 친구에게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화가 난 이서원은 흉기로 A씨를 협박했다고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당시 조사에 나섰던 담당 경찰관에게도 욕설을 퍼부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서원이 해당 사건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를 전한 가운데 당장 이서원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 불똥이 튀었다. 이서원은 서브 주연을 맡아 tvN 새 월화드라마 '어바웃 타임'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현재까지 상당부분 촬영이 진행됐으며 이서원의 촬영분량 또한 상당한 상황. '어바웃타임' 측은 스포츠조선에 "현재 입장을 정리 중이다"고 밝혔다.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스포츠조선에 "이서원은 제작발표회에 불참한다"고 말했다. '어바웃타임'의 제작발표회는 17일 오후 2시에 예정돼있다.
현재 KBS2 '뮤직뱅크' 측도 상황을 파악중인 것으로 입장을 밝혔지만,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오늘(16일)까지 남자 배우들이 '뮤직뱅크'의 새 MC 오디션을 봤다. 이미 이서원의 하차는 결정된 듯한 상황"이라며 "곧 하차수순을 밟고 후임이 결정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MC교체의 경우 무리없이 이뤄질 수 있지만, 드라마 방영의 경우에는 적잖은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앞서 배우가 성추문으로 하차했던 OCN '작은 신의 아이들'은 해당 사건으로 인해 방영일을 일주일 미뤘던 바 있다.
lunam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