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훈 감독 "준비를 덜 한 나의 잘못이다"

입력 2018.05.16 22:39

수원 삼성과 울산 현대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 경기가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울산 김도훈 감독이 경기 전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5.16/
'내탓입니다.'
울산 김도훈 감독이 아쉬움을 깊게 곱씹으며 자기 반성을 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16일 수원과의 ACL 16강 2차전에서 0대3으로 패했다. 1차전 1대0 승리로 유리한 상황에서 2차전을 맞았지만 대역전극의 희생양이 됐다.
경기를 마친 뒤 김 감독은 자신의 잘못을 먼저 강조했다. 김 감독은 "비록 패했지만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수원의 8강 진출을 축하한다"면서도 "유리한 상황을 끝까지 끌고 가지 못했다. 잘못이 있다면 제가 준비를 덜 한 것 같다. 아쉽지만 리그에 집중하도록 다시 추스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패배의 패착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는 "원래 지고 나면 많은 게 아쉽지 않겠나. 하지만 일단 나부터 잘못됐다 생각한다"며 다시 고개를 숙였다.
울산은 지난 주말 경남과의 리그 13라운드에서 정재용의 조기 퇴장으로 인한 수적 열세로 싸우느라 체력을 크게 소진했다. 이날 선수들의 움직임도 경남전 여파가 적지 않았다.
김 감독은 경남전에서의 퇴장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있는 듯했지만 목 끝까지 올라오는 하소연을 애써 참아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머뭇거리다가 "경남전 퇴장을 이유로 생각하면 안된다. 이런 얘기를 하면 좀 그렇다…. 이유를 대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날 패배로 ACL을 마무리하게된 김 감독은 "결과가 좋지 않은 것은 또 한 번 반성을 하게 한다. 다시 좋은 도약의 발판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다. ACL 통해서 선수들 가치를 높이는 기회가 줄어든 게 아쉽지만 그동안 준비를 하면서 좋은 기회와 경험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쓸쓸히 경기장을 떠났다. 수원=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