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버드에 나타난 히어로들...건희-화용 날다!

  • OSEN
    입력 2018.05.16 21:50


    [OSEN=수원, 이인환 기자] 빅버드의 히어로들. 김건희가 넣고 신화용이 막았다. 

    수원 삼성은 16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 울산 현대와 경기에서 김건희의 멀티골과 바그닝요의 추가골을 앞세워 3-0 완승을 거뒀다.

    앞선 1차전에서는 울산이 수원을 1-0으로 제압했다. 수원은 1, 2차전 모두 합계에서 3-1로 앞서며 8강에 진출했다. 수원이 ACL 8강에 오른 것은 2011년 이후 7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홈팀 수원은 다시 3-4-3을 가동했다. 염기훈이 부상으로 나오지 못하는 수원은 김건희-데얀-바그닝요가 공격진을 형성했다. 중원에는 이기제-조원희-김은석-장호익이 포진했다. 곽광선-매튜-구자룡이 3백으로 나서며, 신화용이 골문을 지켰다.

    울산은 1차전과 동일한 라인업으로 나섰다. 4-4-2로 나선 토요다와 황일수가 투톱으로 나섰다. 측면에는 오르샤와 김승준이 나섰다. 중원에는 박주호와 리차드가 배치됐다. 포백은 이명재-강민수-임종은-김창수가 구축했다. 선발 골키퍼는 오승훈.

    반드시 골을 넣어야 하는 수원은 전반 초반부터 맹공을 퍼부었다. 힘든 일정에 지친 울산은 무기력한 모습을 연출했다. 하지만 수원의 결정력이 아쉬웠다. 주도권을 잡고도 위협적인 슈팅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울산의 늪과 같은 수비과 수원의 절실한 공세가 막히는가 싶었다.

    하지만 이날 빅버드에서는 난세 영웅이 나타났다. 전반의 히어로는 ‘미완의 대기’ 김건희였다. 염기훈을 대신해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 김건희는 부지런하게 뛰며 울산 수비진을 헤집었다.

    움직임만 좋은 것이 아니었다. 김건희는 전반 2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이기제가 올려준 크로스를 그대로 헤더 슈팅으로 연결하며 팀에 값진 선제골을 선사했다. 에딘 제코처럼 상대 수비와 몸싸움에서 승리하며 수원 팬들의 속을 시원하게 풀어준 한 방이었다.

    김건희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김건희는 전반 31분 바그닝요의 패스를 받아 베르캄프처럼 환상적인 턴과 트래핑 이후 침착하게 추가골을 터트렸다. 김건희의 추가골이 들어간 순간 빅버드는 순간 고요해질 정도로 멋진 골이었다. 정적 이후 수원 팬들의 환호가 빅버드를 가득 채웠다.

    이날 수원은 되는 날이었다. 전반에 이어 후반에도 영웅이 나타났다. 후반 울산은 공격적인 교체 카드를 통해 공세를 강화했다. 수원 역시 전반에 비해 흔들리며 울산에게 연달아 공격을 허용했다.

    결국 수원은 후반 15분 곽광선의 반칙으로 울산에 페널티킥을 내줬다. 만약 득점에 성공하면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울산이 올라갈 수 도 있는 상황. 키커로는 울산의 에이스 오르샤가 나섰다.

    하지만 수원에는 또 다른 히어로 신화용이 있었다. 절체절명의 순간. 신화용은 침착하게 오르샤가 차는 순간 방향을 읽고 몸을 날려 볼을 막아냈다. 이 선방으로 신화용은 자칫 날아갈 뻔한 수원의 승리를 지켜냈다.

    수원은 남은 시간 동안 그대로 두 골을 지켜내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김건희-신화용 두 선수 덕에 수원은 7년 만의 ACL 8강행에 성공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수원=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