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성추문 활동 중단부터 건강악화설까지 "심각한 상황 아냐" [종합]

  • OSEN
    입력 2018.05.16 18:16


    [OSEN=장진리 기자] 미투 운동으로 인해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활동을 중단한 오달수의 건강 악화설이 제기됐다. 

    오달수는 최근 미투 운동을 통해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후 모든 연기 활동을 중단했다. 최근 서울을 떠나 부산 본가에서 칩거를 이어오던 오달수는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끼니마저 거르며 매일 술을 들이켰고, 결국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오달수 측 관계자는 "심각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오달수 측 관계자는 16일 OSEN에 "병원에 입원했었던 것은 사실이다. 부산과 서울을 오가며 약 10일 동안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는 퇴원한 상태다. 건강 상태가 심각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오달수는 지난 2월 한 포털사이트 댓글을 통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댓글을 통해 오달수의 성추행 의혹을 들췄던 A씨는 이후 '뉴스룸'을 통해 오달수에게 성추행 뿐만 아니라,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밝혔고, 추가 피해자 존재까지 알렸다. 그러나 A씨의 폭로에도 오달수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결국 오달수의 입장에 배우 엄지영이 이름과 얼굴까지 공개하고 용감하게 실명 폭로에 나섰다.

    엄지영과 A씨는 '뉴스룸'을 통해 오달수의 성폭력을 폭로하고 나섰고, 오달수는 "최근 일어난 일련의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이라며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 드린다. 전부 제 탓이고 저의 책임이다"라고 잘못을 인정했다. 

    연예계 최고 다작 배우였던 오달수는 미투 운동으로 인해 출연 예정이던 작품에서 모두 하차했다. 오달수는 오랜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이었던 tvN '나의 아저씨'에서도 하차했고, 오달수의 빈자리는 박호산이 채웠다. 또한 개봉 예정이던 '신과함께-인과 연'은 조한철이 같은 캐릭터로 재촬영을 진행했다. 또한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재촬영이 불가해 개봉을 무기한으로 연기했고, '이웃사촌', '콘트롤' 역시 개봉을 두고 긴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