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한전원자력연료 분진폭발, 3명 화상·3명 타박상

입력 2018.05.16 18:07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건물에서 분진폭발이 일어나 근로자 등 6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6일 오후 2시 22분쯤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 1층에 있는 레이저 용접실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당시 작업에 나섰던 근로자 3명은 얼굴, 팔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나머지 3명은 타박상을 입었다. 소방 관계자는 “분진폭발이기 때문에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6일 폭발 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등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연합뉴스
한전원자력연료에 따르면 이번 폭발은 집진기(기체 속에 있는 고체·액체 미립자를 제거하는 장치)를 증설 작업에 나선 근로자들이 레이저 용접을 하던 과정에서 발생했다. 용접을 할 때 인화물질인 ‘흄(가스 미립자)’이 발생하는데 여기에 불꽃이 튄 것이다.

사고가 난 건물은 방사성물질과는 관련이 없는 시설이다. 대전북부소방서 관계자는 “사고 직후 방사능 측정을 벌인 결과 자연방사능 수치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경수로와 중수로용 원자력 연료를 생산하는 회사다.


16일 오후 집진기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관계자가 취재진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