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 스페인 프리메라리거 된다, 내년시즌 지로나 1군 합류 통보

입력 2018.05.16 16:53

사진=페랄라다 트위터
한국 축구의 미래 백승호(21)가 내년 시즌부터 스페인 프리메라리거로 변신한다.
16일 백승호의 사정에 밝은 복수의 관계자들은 "지난 15일 지로나 B팀(페랄라다)에서 시즌을 마친 백승호가 내년 시즌 지로나 1군에서 뛰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귀띔했다. 이어 "백승호는 오는 7월 9일부터 지로나 1군 프리시즌부터 합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백승호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박주영(셀타 비고) 김영규(알메리아)에 이어 역대 다섯 번째 한국인 프리메라리거로 탄생하게 됐다.
올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로 승격한 지로나는 13승9무15패(승점 48)를 기록, 남은 한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라 리가 잔류를 확정지었다.
사실 1군 데뷔는 지난해 10월 7일 이뤄졌다. 프랑스 리그1 소속 몽펠리에와의 연습경기에 후반 35분 마를로스 모레노 대신 교체투입돼 경기 종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다만 당시에는 B팀(2군) 소속이었다.
백승호는 지난해 8월 말 바르셀로나와 남은 계약기간(1년) 해지하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지로나FC로 떠났다. 특히 '바이백' 조항도 해지하면서 지로나와 완적이적 계약을 했다.
1군 계약은 따로 할 필요가 없다. 백승호는 지난해 여름 지로나와 3년 계약했다. 다만 지난 시즌 스페인 바르셀로나 B(2군)에서 총 16분밖에 소화하지 못한 출전시간을 고려해 자신의 능력을 입증하는 차원에서 올 시즌만 지로나 B팀(2군) 격인 세군다 B(3부 리그) 페랄라다로 임대됐다. 이후 2018~2019시즌부터 지로나 1군에 합류하기로 계약서상에 명시했다.
당시 특급대우도 받았다. 백승호는 지로나 1군 선수들이 받는 연봉을 2년간 받았다. 또 주중 훈련을 1군 선수들과 했고 경기만 스페인 세군다 B(3부 리그) 소속인 B팀(페랄라다)에서 뛰었다.
백승호는 이번 시즌 34경기(32경기 선발)에 출전, 총 2541분을 소화했다. 1골밖에 기록하지 못했지만 공격포인트보다는 바르셀로나 후베닐 A와 B팀(2군)에서 얻지 못한 출전기회를 늘리는데 초점을 맞췄다.
고생 끝에 낙이 온다고 했던가. 백승호의 비상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