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캡틴' 박지성, '신예' 이승우에 원하는 것?

  • OSEN
    입력 2018.05.16 15:58


    "당돌한 젊은 선수의 노력이 팀에 긍정적 영향 미칠 것".

    SBS는 16일 서울 목동 SBS방송센터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박지성 해설위원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박지성은 선수 시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월드스타로, 해외무대에서 한국축구의 위상을 드높인 것은 물론이고 태극마크를 달고 각종 국제대회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2002 한일월드컵 당시 대한민국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했으며, 이후 두 번의 월드컵에서도 결정적 순간마다 골을 넣으며 자신의 세 차례 월드컵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박지성은 "SBS에서 많은 관심을 보였고 뛰어난 캐스터인 배성재와 함께 하게 되어 해설위원직을 수락하게 됐다"면서 "그 분(아내)가 선택을 허락해 줬다. 배성재 캐스터가 많이 가르쳐 줄 것이라 생각했다. 이영표 형에게는 많이 배워야 한다. 어떤 해설을 하게 될지는 월드컵이 되면 알게 될 것이다. 좋은 해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성은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의 선발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톡톡 튀는 성격의 이승우지만 앞으로 한국 축구의 미래로 경험을 쌓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

    박지성은 "최종 명단은 아니지만 대표팀에서 훈련을 한다는 것은 다른 선수들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당돌한 젊은 선수가 열심히 노력하면 그 에너지가 팀 전체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 선수 개인적으로도 기대감이 커질 것이고 대표팀 안에서 다른 선수들과 경쟁을 하며 성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최종 발표까지 기다려 봐야겠지만 분명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을 것이다. 이승우의 장점은 개인기와 빠른 스피드다. 자신만의 확실한 색깔을 가진 것이 이승우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