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한전원자력연료서 '분진폭발'로 6명 부상

입력 2018.05.16 15:45 | 수정 2018.05.16 15:45

16일 오후 2시 22분쯤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1층에 있는 집진기(기체 속에 있는 고체·액체 미립자를 제거하는 장치)가 폭발해 6명이 다쳤다. 폭발이 일어난 건물은 방사능 취급 장소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오후 2시 22분쯤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1층에서 분진폭발이 일어나 3명이 중상, 3명이 경상을 입었다./한전원자력연료 제공
이날 대전북부소방서에 따르면 한전원자력연료 건물 1층에서 분진폭발(농도 짙은 분진이 에너지를 받아 갑자기 폭발하는 현상)이 일어나 3명이 중상, 3명이 경상을 입었다. 소방 관계자는 “분진폭발이기 때문에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방사능 구역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경수로와 중수로용 원자력 연료를 생산하는 회사다. 소방관계자는 “폭발장소는 방사능 취급시설과 떨어져 있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방사능 측정에도 나섰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