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김숙 기립"..'언니네' 민해경, 90년대 이효리의 여전한 섹시美 [종합]

  • OSEN
    입력 2018.05.16 13:27


    민해경이 라디오를 통해 근황을 알려 청취자들을 반갑게 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가수 민해경이 출연해 근황 공개부터 신곡 라이브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DJ 송은이, 김숙은 민해경의 열렬한 팬이었고, 만나자마자 팬심을 드러냈다. 김숙은 "지금 민낯으로 오셨는데 자신감이 보통이 아니다. 피부가 너무 좋다"며 칭찬을 시작했다.

    김숙은 "민해경 언니가 남 같지 않다. 꼭 가족 같다. 우리 친언니한테 '아 민해경'이라고 하기도 했었다"고 전했고, 민해경은 "언니가 미인이신 것 같다. 그러니까 날 닮았다고 했겠지"라며 미소를 보였다.

    송은이, 김숙은 "언니네 라디오에서 민해경 씨를 자주 언급했다. 노래 항상 불렀다. 모시고 싶었는데 활동을 하셔도 라이브 무대 위주로 하시는 줄 알았다"고 밝혔다. 민해경은 "시간이 안 맞았는지, 그동안 라디오에 못 나왔다. 일부러 안 나온 건 아니다. 앞으로 불러주면 나오겠다"고 답했다.

    민해경은 신곡 '위 러브 유(We Love You)'를 라이브로 열창했고, 두 DJ는 신나했다. 노래가 끝날 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환호했다. 한 청취자는 "단독 팬미팅 같다"는 메시지를 보냈고, 송은이는 "민해경 팬미팅 회장과 부회장이 와 있는 것 같다"며 웃었다. 

    민해경은 "'위 러브 유'는 3년 만에 나온 노래다. 지금 우리 시절 가수들은 신곡을 내고 싶어도 어떤 방향으로 갈지 중요하고, 망설여진다. 자주 내진 못 한다. 딱 좋은 곡이 있으면 신곡을 낸다. 김범룡 씨한테 곡을 받았고, 작사는 내가 직접 했다"고 알렸다.

    이어 "가사에 희망을 담고 싶었다. 요즘 굉장히 많은 스트레스가 있는데, 그래도 포기하시지 말고 항상 당신 곁에 우리가 있고, 우리 곁엔 당신이 있고, 우린 서로가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소극장에서 콘서트를 진행한 민해경은 "너무 즐거웠다. 근데 소극장은 관객과 정말 가까워서 체크할 게 많더라. 하기 전까지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좋았다는 평을 듣고 큰 감동을 받았다. 혼자서 2시간 동안 공연을 했고, 연출도 했다"고 말했다. 

    민해경은 1990년대 '보고싶은 얼굴' 등 히트곡을 만들어내면서 '섹시 디바'로 어마어마한 인기를 누렸다. 

    민해경은 "예전에 행사를 하루에 기본으로 5개씩 했다. 미국에서 공연 갔다가 잠을 못 자고 비행기 타고 한국에 와서 다시 공연했다. 이후 방송국에 와서 공연하고, 워커힐 호텔가서 공연하고 그런 식이었다. 그런 일정이 수도 없이 많았다. 잠을 못 자서 스트레스가 심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민해경은 "그때 스트레스를 운동으로 풀었다. 지금도 운동을 다 좋아해서 골프랑 수영이랑 요가 등을 한다. 운동에는 나이가 있는데, 지금은 근육을 풀어줘야 한다. 운동에는 겁이 없는데 귀신은 무서워한다. 무서운 공포 영화도 못 본다"고 털어놨다. 

    김숙 "'싸바~'하면서 귀신 때려 잡게 생겼다. 아까 들어올 때 분명 집순이라고 했는데 야외활동이 너무 많다. 앞 뒤가 안 맞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민해경은 과거 활동 시절을 언급하며 "우리 딸이 내가 유명한 가수였는지 몰랐다. '민해경 씨가 예전에 이효리다, 누구다' 이런 표현을 하는데, 딸이 놀라면서 동영상을 찾아보더라. 엄마 진짜 대박이라고 하더라. 예전에 서서 노래하던 가수도 많았는데, 난 시스루부터 레깅스 등을 입기도 했다. 실제 엄마가 미술 쪽에 재능이 많아서 나도 이어받은 것 같다"고 얘기했다.

    이와 함께 민해경은 히트곡 '보고싶은 얼굴'을 라이브로 불렀고, 송은이 김숙은 다시 한번 기립해 콘서트를 방불케 했다./hsjssu@osen.co.kr

    [사진]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