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총장 "수사지휘는 총장의 직무"... '수사 외압' 정면반박

입력 2018.05.16 09:52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 사건 처리 과정에서 부당하게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는 논란에 대해 “적법한 직무 행위였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총장은 16일 오전 9시쯤 출근하며 수사개입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에게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이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을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한 뒤 청사 내로 걸음을 옮겼다. 다만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과 대검 간부를 비호하려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전문자문단'(가칭)을 구성해 사건 처리 방향을 정하라고 지시했다"고 했다. 당초 문 총장이 수사단의 독립적인 수사를 보장하며 보고도 받지 않겠다고 한 것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수사단이 먼저 공문을 보내와 법리 검토를 위한 회의를 소집하려 했으나 수사단이 반대했고, 이에 수사단 요청대로 외부 전문가들로 자문단을 구성해 처리하라고 한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