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전통문 의미 파악에 주력…관련부처 간 긴밀 논의"

  • 뉴시스
    입력 2018.05.16 07:27

    청와대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이날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현재 정부가 의미 파악에 주력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벽에 상황이 발생해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외교·국방부 등 관련부처 분들과 전화통화를 하는 등 긴밀히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1차적으로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의미가 무엇인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맥스선더 훈련을 판문점 선언 정신 위반이라고 하는 것을 정부는 어떻게 해석하느냐'라는 질문에 "판문점 선언에서는 원론적이고 원칙적인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구체적 사안이 판문점 선언 정신에 위배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고, 그 부분은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최근 출판과 그에 따른 대외활동이 북한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에 대해서 이 관계자는 "그것은 저희들이 말씀드릴 사항은 아닌 것 같다"고 구체 언급을 삼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대규모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거론하며 "우리는 남조선에서 부분별한 북침전쟁소동과 대결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또 "북남고위급회담이 중단되게 되고 첫걸음을 뗀 북남관계에 난관과 장애가 조성된 것은 전적으로 제정신이 없이 놀아대는 남조선당국에 그 책임이 있다"면서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북미) 수뇌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