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김경수가 센다이총영사 제안"

입력 2018.05.16 03:01 | 수정 2018.05.16 09:21

"오사카 총영사 청탁 불발 뒤 김경수, 작년 12월 직접 제안… 대선 경선 승리 도운 대가"
드루킹, 한직으로 여겨 거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댓글 조작 주범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에게 전화로 직접 인사 관련 제안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드루킹은 '댓글 조작'이 아니라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캠프를 도운 대가로 김 전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 등을 청탁했다고 한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드루킹은 경찰 조사에서 김 전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 이같이 진술했다"고 15일 밝혔다.

드루킹은 작년 초 민주당 대선 경선 현장에 자신이 이끄는 '경공모'와 '경인선' 회원 500여 명을 동원해 문재인 당시 후보를 지지했다. 이에 대한 대가로 드루킹은 문 후보 캠프로부터 2명의 인사 추천권을 보장받았다고 한다. 드루킹은 경공모 핵심 회원인 도모(61)·윤모(46) 변호사를 선대위원으로 추천했다. 윤씨는 캠프에 들어갔지만, 도씨는 합류하지 못했다.

드루킹은 경찰 조사에서 "작년 6월 도씨를 위해 일본 대사직을 요청했으나, 김 전 의원 측이 거절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후 김 전 의원 보좌관 한모(49)씨가 '도씨에게 1급 자리를 주겠다'며 '오사카 총영사직'을 드루킹에게 제안했다. 드루킹은 작년 9월 오사카 총영사직 인사 추천 진행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씨에게 현금 500만원을 줬다. 하지만 실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는 다른 사람이 내정돼 있었다.

작년 12월 28일 김 전 의원은 직접 드루킹에게 전화를 걸어 도씨를 '센다이 총영사'에 임명하는 제안을 했다. 그러나 드루킹은 '한직(閑職)'이라며 거부했다. 김 전 의원이 자신을 기만했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드루킹은 처음부터 김 전 의원이 인사 약속을 지킬 생각이 없었다고 판단, 등을 돌렸다는 것이다.

드루킹은 지난 3월 중순 김 전 의원에게 문자를 보내 인사 청탁 무산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그리고 3월 21일 사무실 압수 수색과 함께 경찰에 체포됐다. 본지는 이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김 전 의원 측에 수차례 연락했으나, 답을 듣지 못했다.


 

경찰, 드루킹 구속연장 신청서에 '金, 총영사직 직접 제안' 적시 이다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