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껏 없던 '방사선 기준' 만들더니… 원안위 "대진침대, 라돈 피폭량 초과"

조선일보
  • 최인준 기자
    입력 2018.05.16 03:01

    호흡으로 흡수된 방사능 수치 포함
    5일 전 '기준치 이하' 말 뒤집고 매트리스 7종 수거 명령
    오락가락 발표에 소비자 혼란만

    5일 만에 라돈 침대 안전성 평가 뒤집은 원안위
    지난 10일 방사성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에 사실상 적합 판정을 내렸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5일 만에 대진침대 제품의 방사선 피폭량이 기준치를 최대 9배까지 초과했다고 발표했다. 원안위가 대진침대의 방사선 피폭 영향이 기준치 이하라고 발표했다가 일주일도 안 돼 이를 뒤집는 결과를 내놓으며 소비자 혼란만 부추겼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라돈은 WHO(세계보건기구)가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한 무색무취의 기체 형태 방사성물질이다.

    원안위는 15일 2차 조사 결과 발표에서 "대진침대가 판매한 매트리스 7종이 생활방사선법 안전 기준에 부적합한 결함 제품으로 확인돼 수거 명령 등 행정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생활방사선법의 일반인 피폭 방사선량 기준은 연간 1mSv(밀리시버트) 이하다.

    원안위에 따르면 기준치를 넘긴 매트리스는 그린헬스2(9.35mSv)·네오그린헬스(8.69)·뉴슬리퍼(7.6)·모젤(4.45)·벨라루체(1.59)·웨스턴슬리퍼(1.94)·네오그린슬리퍼(2.18) 등이다. 하루 10시간을 엎드린 채 침대 매트리스 위 2㎝ 지점에서 호흡한다는 가정에서 나온 결과라고 원안위는 설명했다.

    원안위가 중간 조사 발표 5일 만에 상반된 결과를 내놓은 것은 방사선 피폭에 대한 안전 기준을 바꿨기 때문이다.

    원안위는 X선 검사처럼 외부에서 오는 방사선에 의한 '외부 피폭'에 대해서만 규제한다. 라돈처럼 호흡을 통해 몸 안에 들어가는 방사성물질에 의한 피폭 영향은 고려하지 않았다. 가공 제품의 내부 피폭 기준이 따로 없다는 점 때문이다. 하지만 원안위는 지난 14일 전문가 회의를 거쳐 내부 피폭도 방사능 안전 기준에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또 이번 2차 조사에서는 내부 피폭만으로 기준치인 1mSv를 넘는 등 방사선 피폭량 수치에서도 첫 발표와 큰 차이를 보였다. 이에 대해 원안위 관계자는 "매트리스 시료만 분석했던 중간 조사 발표와 달리 이번에는 완제품을 분석해 속 커버뿐 아니라 매트리스에 들어 있는 스펀지에서도 방사성물질이 다량 검출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 원자력계 전문가는 "원안위가 처음 중간 조사 발표를 미루더라도 문제가 된 라돈의 내부 피폭에 대한 안전 기준을 먼저 마련해야 했다"고 말했다. 엄재식 원안위 사무처장은 "신속하고 정확하게 발표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에 국민께 혼란을 끼친 것 같아 송구하다"며 "리콜 제품을 더 확보해 더 정확한 분석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