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선의 나라 몽골엔 동·서양이 따로 없었네

조선일보
  • 유석재 기자
    입력 2018.05.16 03:01

    국립중앙박물관 '칸의 제국 몽골'

    '퀼 테긴의 두상'
    /국립중앙박물관
    사람들이 지평선을 따라 움직이는 드넓은 초원에선 동(東)과 서(西)의 경계가 따로 없었다. 기원전 1세기 무렵 흉노 유물인 둥그런 은제(銀製) 장식이 그것을 말해준다. 분명 흉노는 동양사에 등장하는 유목 민족이지만, 이 장식품에 새겨진 여신과 악마의 형상은 누가 봐도 그리스 신화 주인공을 닮았다. 서방에서 헬레니즘 양식으로 제작된 작품이 중앙아시아 도시국가를 통해 흉노로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

    국립중앙박물관이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 연구소, 몽골국립박물관, 복드 한 궁전박물관과 함께 여는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이 16일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개막한다. 7월 17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는 '그리스 신이 있는 은제 장식' 등 몽골의 국보 16건을 포함, 선사시대에서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몽골 초원에서 일어났던 유목 제국의 역사와 문화를 대표하는 536점의 문화재를 선보인다. 중요 유물이 워낙 많이 포함돼 몽골에선 관련 법규를 개정하고 나서야 간신히 반출할 수 있었다고 한다.

    주목할 만한 유물은 선사시대 유목민들에게서 유행한 동물 장식이 돋보이는 '산양 모양 칼자루 끝 장식'을 비롯해 흉노 지배층 무덤에서 발견된 '해와 달 모양의 금제 목관 장식', 돌궐 제2제국 지배자를 묘사한 '퀼 테긴의 두상'〈사진〉과 화려한 장식이 돋보이는 '카간의 금관', 몽골의 마지막 왕비가 입었던 전통 의상인 '돈독돌람 왕후의 델' 등이다.

    관람료는 성인 6000원이며, 20일까지는 무료다. 6월 3일까지는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 설치한 몽골 전통 가옥인 '게르'에서 몽골인들의 의식주 생활을 체험할 수 있다. (02)2077-9000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