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우만기' 김명민, 오열하는 라미란 두고 김현주에게 갔다

입력 2018.05.15 23:0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이 오열하는 라미란을 두고 김현주에게 향했다.
15일 밤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선혜진(김현주)과 조연화(라미란) 사이에서 갈등하는 송현철(김명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철은 눈물로 붙잡는 혜진을 뒤로하고 본래의 가족에게 돌아갔다. 그러나 현철은 가족에게 돌아온 후에도 여전히 마음을 잡지 못했다.
연화는 "언제까지 그 사람 인생을 살아줄 거냐"며 혜진과 이혼하고 모든 관계를 정리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현철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연화가 혜진의 집에 가서 대신 옷을 챙겨오겠다고 하자 "가서 쓸데없는 소리 해서 그 사람 상처 주지 마라. 힘들어 그 사람"이라고 말했다. 혜진만 걱정하는 현철에게 충격받은 연화는 "난 안 힘드냐. 당신 몸만 온 거냐. 마음은 거기에 두고 몸만 온 거 아니지?"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몸은 그 여자꺼지만 마음은 내 꺼였잖아. 그럼 마음을 가져와야지. 그 마음을 나한테 돌려줘야지. 그 여자만 힘든 게 아니다. 나도 힘들다. 당신 너무 낯설다"고 말했다.
한편 징계위원회에 참석한 현철은 "오성그룹 대출에 전혀 연루되지 않았다. 누군가 내 이름으로 조작한 것"이라며 "지점장이라는 직위를 이용해 원칙에 어긋나는 대출을 단 한 번도 해준 적이 없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하지만 김행장의 지시를 받은 박과장(박근록)이 나타나 "송현철이 리베이트 받고 대출 승인을 해줬다"고 거짓 증언했다. 이에 현철은 "나도 증인을 세우겠다"며 김행장(정한용)을 증인으로 요청했다.
혜진과 연화는 은행 대출 사건에 연루돼 사면초가에 처한 현철의 문제로 다시 만났다. 혜진은 "그 사람을 사랑하면 놓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 사람이 당신한테 가면 세상에 손가락질받으며 평생 살아야 한다. 죽는 순간까지 처자식 버린 파렴치범으로 비난받으면서 살아야 한다. 그래도 괜찮냐. 이 가혹한 운명의 장난을 아무도 수습해주지 않지 않냐. 우리 둘이 해결해야 한다"고 설득했다. 또 "어차피 모두 행복한 결말은 없다. 둘 중의 하나는 상처를 안아야 한다. 한 사람은 비극이어야 한다"고 말했지만, 연화는 "그 비극을 내가 왜 떠안고 살아야 하냐"며 듣지 않으려고 했다.
김행장이 증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징계위원회가 다시 열렸고, 이 자리에서 현철은 과거 김행장과의 대화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게다가 다시 육체의 기억이 돌아온 듯 과거 현철A처럼 냉철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현철은 미호(김하유)로부터 혜진이 아프다는 연락을 받았다. 즉시 혜진에게 가려는 현철에게 연화는 "그 여자한테 가는 거냐. 가지마"라고 울며 매달렸다. 하지만 현철은 "가야 한다"며 돌아섰고, 연화는 "당신 올 때까지 기다리겠다"며 오열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