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할리우드] 크리스틴 스튜어트, '맨발'로 레드카펫 밟은 이유

입력 2018.05.15 17:02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맨발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14일(현지시각) 제71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는 프랑스 칸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영화 '블랙클랜스맨'의 프리미어에 참석했다.
빗속을 뚫고 실버톤의 드레스와 블랙 하이힐를 신으며 당당하게 포즈를 취하던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갑자기 하이힐을 벗고 맨발로 걸어 전세계 매체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스튜어트가 하이힐을 벗고 맨발로 레드카펫을 밟은 이유가 뭘까. 이에 대해 그녀가 칸 영화제의 복장 규정에 반대의 뜻을 드러냈다는 것이 현지 매체의 중론이다. 갈라 프리미어에 참석하는 여자 배우들은 하이힐을 신고 와야 한다는 규정이다.
스튜어트는 지난해 이미 '복장 규정'에 반대한다는 심경을 밝힌 바 있다.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선 "만약 당신이 남성에게 구두와 드레스를 입으라 요청하지 않는다면, 나에게도 그런 요청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