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비난할 수 없는 두 집살이

  • OSEN
    입력 2018.05.15 14:37


    [OSEN=하수정 기자] 흥미진진한 전개가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송현철(김명민 분)은 어떤 선택을 할까? 
     
    지난 14일 방송에서 송현철은 선혜진(김현주 분)에게 자신의 정체와 상황을 고백하며 본래의 가족에게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미 송현철에게 마음을 연 선혜진은 “아무데도 가지 말아요”라며 눈물로 붙잡아 그는 어떤 입장을 보일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집안의 아내 선혜진과 조연화(라미란 분)가 송현철의 정체를 모두 알고 있는 가운데 15일 방송에선 그의 비난할 수 없는 두 집살이가 펼쳐진다. 
     
    특히 송현철은 본래의 집에서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하고 하룻밤을 지낸다고. 그러나 남겨두고 온 송현철A(김명민 분)의 식구들과 아직 해결하지 못한 사건들로 인해 그의 고민은 계속될 것으로 호기심을 유발한다.
     
    가혹한 운명의 장난에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기는 어려운 상황. 이 기막힌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는 선혜진과 조연화 사이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또한 육체에 남아있는 습관과 기억이 점점 명확해져 가며 송현철의 정체성이 모호해져가는 상황이기에 앞으로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한 치도 예상할 수 없는 스펙터클한 이야기가 계속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은 15일 오후 10시 14회가 방송된다./hsjssu@osen.co.kr

    [사진] 에이스토리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