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발탁' 이승우 "기회가 주어지면 모든 걸 걸고 뛰겠다"

입력 2018.05.15 12:44

스포츠조선DB.
"모든 걸 걸고 뛰겠다."
이승우(20·헬라스 베로나 FC)가 간절한 마음으로 월드컵 출전을 기다리고 있다.
신태용 A대표팀 감독은 14일 서울시청에서 2018년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참가할 태극전사들을 발표했다. 신 감독은 28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국내에서 치르는 두 차례 평가전을 통해서 인원을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이승우도 이번 명단에 포함됐다. 깜짝 발탁이었다. 이전까지 A대표팀 경험이 없지만, 문선민(인천) 오반석(제주) 등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이승우는 지난해 20세 이하 월드컵에 참가했다. 당시 20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바로 신 감독이다. 신 감독은 "이승우의 장, 단점을 잘 파악하고 있다. 지금 많이 성장했다. 스웨덴의 전력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이승우를 요긴하게 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빠른 스피드에 기대를 걸고 있다는 의미였다.
발탁 소식을 접한 이승우는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이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어렸을 때부터 꿈 꿨던 대표팀에 들어갈 수 있어서 행복하다. 대한민국 최고의 선수들만 모여있는 곳인 만큼, 형들에게 많이 배우고 발전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실 이승우의 발탁은 쉽게 예측할 수 없는 일이었다. 경험이 부족하고, 올 시즌 소속 팀에서도 기량을 보여줄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기 때문. 이승우는 "월드컵에 뽑히길 기대하기 보다는 주어진 자리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면 나에게도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했다. 간절한 마음으로 매 경기를 뛰었다. 이제 증명해야 할 차례다"라고 했다.
아직 최종 명단은 아니다. 남은 기간 동안 경쟁을 통해 최종 23인이 가려진다. 이승우는 "경쟁한다는 생각보다 팀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을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1분이라도 기회가 주어지면 모든 것을 걸고 뛰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어떤 역할이든 준비가 돼있어야 한다. 남은 기간 동안 준비를 잘하겠다. 감독님이 추구하는 플레이와 역할을 잘 다듬어서 팀에 빨리 녹아들어야 한다"고 전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