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다르 시너지+팀 케미" 현대캐피탈, 기대하는 '전광인 효과'

  • OSEN
    입력 2018.05.15 12:41


    현대캐피탈이 FA 시장 대어를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15일 "남자프로배구 자유계약선수(FA) 2차 협상에서 전광인과 5억2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고 밝혔다.

    전광인은 14일까지 진행된 원소속 구단과의 FA 1차 협상에서 "FA시장에 나가겠다는 의사를 소속팀에 전달 했다."며 "더 좋은 환경에서 배구를 하고 싶고, 좋아하는 배구를 즐겁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15일부터 진행된 2차 협상에서 현대캐피탈로 이적을 결심 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11일 이탈리아 몬차에서 진행된 KOVO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크리스티안 파다르(헝가리,22)를 영입했다.

    현대캐피탈은 "라이트 공격수인 파다르의 팀 합류로 레프트 포지션 강화가 필요했고, 전광인은 국내 선수를 대표하는 레프트 자원"이라며  "또한 수비와 공격 기술을 겸비한 선수임과 동시에 활달한 성격으로 동료 선수들에게 친화적인 면도 팀 플레이를 중요시 하는 현대캐피탈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전광인은 국가대표팀 일정을 소화한 뒤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 bellstop@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