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남북 산림협력, 6·15 공동행사 시급"

입력 2018.05.15 11:29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 총리,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연합뉴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 후속조치 중에서 산림 협력과 6·15 공동행사가 가장 이행이 시급하다”고 15일 밝혔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무총리 공관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를 가진 뒤 기자회견을 통해 “당정청은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가운데 이행이 시급한 사안으로 산림 협력과 6‧15남북공동행사를 꼽았고, 각각의 태스크포스(TF)에서 논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산림 협력은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가 가장 먼저 정부 TF를 설치한 사안으로 대북 제재 적용을 받지 않는 분야다. 북한의 조림(造林)을 돕는 사업이다. 6·15 남북공동행사는 2008년 금강산에서 열린 이후 개최 되지 않고 있다.

박 수석대변인은 “(남북 경제 협력 관련 논의가)너무 빠르거나 성급하게, 논의됨으로써 오해 소지가 있을 수 있다는 얘기가 일부 있었다”며 “경협을 과속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어서) 좀 자제해 가야 한다는 그런 얘기는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정청은 또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나 이에 준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판문점 선언의 제도화 방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중심이 되어 야당과 집중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판문점 선언과 관련해 박 수석대변인은 “(비준 동의가)너무 빨리 가면 정쟁 대상이 될 것이라는 우려는 당정에서도 일부 있었다”며 “여러 정상회담 있어서 그것까지 감안한 비준 동의 프로세스 아닌가 짐작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고위 당정청 협의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선출된 이후 처음으로 열렸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이 자리했고 민주당에선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박범계 수석대변인이 배석자로 참석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