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전문가 사찰·검증 필요”

입력 2018.05.15 11:23 | 수정 2018.05.15 11:27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할 때 국제 전문가의 사찰과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은 23~25일로 예정된 핵실험장 폭파 현장에 핵 전문가와 기자를 초청하겠다던 당초 약속과 달리, 전문가를 부르지 않아 사찰·검증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익명의 백악관 관리는 14일(현지 시각)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 계획을 환영한다”면서도 “국제 전문가들의 사찰과 완전한 확인 절차가 가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전했다. 이 관리는 구체적인 검증이 이뤄질 수 있는 폐쇄를 북한 비핵화의 주요 절차로 꼽았다.

유엔 산하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는 이날 북한으로부터 핵실험장 해체 검증에 참여하라는 초청을 아직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전했다. CTBTO는 핵실험장 폐쇄 등 핵실험 관련 검증을 전문으로 하는 기구다.

앞서 라시나 제르보 CTBTO 사무총장은 3일 RFA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에 대한 현장 검증을 요청하면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제임스 마틴 핵무기확산방지연구센터(CNS)’는 2018년 5월 10일 북한이 남북 정상회담 이후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 건물들을 하나씩 철거하고 있다는 내용의 위성사진 분석 결과를 내놨다. / CNS, 플래닛
미 국무부도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의 전문가 사찰과 검증을 강조했다. 캐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폐기 현장에) 현장 조사와 검증을 할 수 있는 전문가들도 초청돼야 한다고 보나’라는 VOA의 질문에 “사찰과 완전한 확인이 가능한 영구적·불가역적 폐쇄가 북한 비핵화의 핵심 조치”라고 답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우리는 추가 세부사항을 알게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가 트럼프 행정부의 북핵 폐기 원칙이란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과거 (비핵화) 협상에서 점진적·단계적 접근 방식은 모두 실패했다”며 “우리는 과거와 똑같은 실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이 원하는 단계별 보상을 해 줄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뭔가 조치를 취할 때마다 양보를 하는 데 관심이 없다”며 “북한의 핵 프로그램 폐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경제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北 "핵실험장 폐기 때 南통신·방송기자 각 4명씩 초청" 윤희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