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특검에 성역 없다... 김경수·검경도 대상"

입력 2018.05.15 10:42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조선DB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드루킹 특검의 수사 범위에는 검·경의 사건 축소·은폐는 물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의 역할 등 어느 누구도 성역없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특검 법안의 명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제외되긴 했지만, 그렇다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서 인지된 사실이나 관련성이 확인된 이들조차 제외하는 것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 언론에서 특검에 김경수 후보나 누구를 제외할 수 있다는 일찍이 선긋기 보도는 부적절하다”며 “특검의 수사 범위는 명확하게 드루킹 댓글 조작과 관련해 인지된 사실을 포함하고 있으며, 수사 대상 또한 드루킹의 댓글 조작에 관련된 사람이라면 어느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변호사협회에서 특검 후보 4명을 추천키로 한 것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대한변협에서 가장 객관적·중립적이며 법조인의 양심을 걸고 특검의 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훌륭한 인사들이 추천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은 드루킹 특검이 합의된 만큼 다시 국회로 돌아와 5월 국회를 정상화하고 산적한 현안들을 처리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드루킹 특검과 함께 처리키로 한 추가경정예산에 대해 “한국당은 추경 예산 심사에 있어 짧고 촉박한 시간이지만,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을 합리적으로 심사해 국민적 합의를 도출할 수 없는 정치적 선거용 예산을 걸러낼 것”이라며 “당 지도부는 한국당의 예결위 간사를 비롯한 예결위원들의 심사 활동을 전적으로 존중하고 그 결과를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靑, '드루킹 특검' 합의에… "국회 정상화 환영" 박정엽 기자
홍준표 "드루킹 특검 환영… 김성태 집념의 결과" 유병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