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드루킹 특검' 합의에 "여야 합의 존중, 국회 정상화 환영"

입력 2018.05.15 10:26

“‘북핵 폐기 위한 다국적국 파견’ 보도는 사실 가능성 떨어져”

청와대는 15일 국회가 '드루킹 특검법'과 추경안을 오는 18일 열릴 본회의에서 동시 처리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여야 합의를 존중하고 국회 정상화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민생을 챙길 추경 등이 조속히 처리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 앞 출입문에서 청와대 경비대원들이 교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 관계자는 이날 일부 언론이 ‘미국 정부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해 북한 내 핵 시설·물질에 대한 속전속결식 사찰·검증을 위해 대규모 다국적군을 북한에 파견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보도한 것과 관련, “사실 가능성이 떨어지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군대가 북한에 들어가서 핵폐기 등을 직접 검증한다는 것인데, 이는 선례가 없고 군은 핵과학기술적 능력이 없는 집단이라 한마디로 사실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했다. 이어 “리비아 등에서 군이 들어가 검증한 선례가 없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같은 핵 전문 기관이 해왔다"며 “군이 핵관련 사찰을 하기에는 과학적 전문성이 떨어지고 그래서 실현되기 어려운 것 같다”고도 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모든 것을 다 청와대가 팩트를 체크해 줄 수는 없지만, 궤를 좀 넘어서는 것에 대해서는 (확인)해줘야 할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남북 정상간 핫라인(직통전화) 통화가 지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첫통화가 갖고 있는 상징성이 강해서 국민소통수석실에서는 공개해야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이미 통화를 했는데 안했다고 숨기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 참모진 소통이 부족해 정상간에 통화로 채우는 것이 핫라인인데, 핫라인 통화가 급하지 않을 만큼 양측이 잘 소통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라면서도 “통화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성태 "드루킹 특검에 성역 없다... 김경수·검경도 대상" 유병훈 기자
홍준표 "드루킹 특검 환영… 김성태 집념의 결과" 유병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