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가해자 처벌 원치 않아" 원희룡 딸 "父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

입력 2018.05.15 10:15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 예비후보(현 제주지사)가 15일 전날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며 자신을 기습 폭행하고 자해한 성산읍 반대대책위 부위원장 김모(50)씨의 선처를 원한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해 많이 놀라셨을 것인데, 다행히 저는 가벼운 타박상으로 걱정할 만큼 다치지 않았다”며 “오히려 그분(김씨)이 자해로 많이 다쳤다고 들었다. 저는 그분의 처벌을 원하지 않으며 쾌유를 기원한다”고 했다. 원 후보는 “저는 이런 극단적인 방법을 써야했던 그분의 마음을 헤아려 본다”고도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예비후보가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모씨로부터 계란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원 후보는 “제2공항 문제는 도민의 숙원사업이자 이해와 관심이 큰 사안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정치적 이해관계로 얽혀서는 안 된다”며 “이번 일을 통해 제주도민의 마음을 다시 한 번 겸허히 받아들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했다.

원 후보는 전날 제2공항 건설 문제를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제2공항 반대 농성을 했던 김씨로부터 폭행당했다. 김씨는 토론회 말미 단상 위로 올라가 원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얼굴을 때린 뒤 자해했다.

한편, 원 후보가 글을 올리기 전 원 후보의 페이스북에는 자신을 ‘원 후보의 딸’이라고 소개한 사람의 글이 올라왔다. 그는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며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 혹시라도 찔렸으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하고 싶지도 않고 가해자분도 가족 있으실테고 귀한 아들 딸 다 있으실텐데, 그분이 다치시면 자녀분들도 똑같이 속상할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안하셨는지 정말 화가 난다”고 했다.

그는 또 “저는 아빠가 이렇게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하는지 정말 모르겠고 솔직한 마음으로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실컷 욕을 하셔도 좋다. 반대표를 던지고 비방하고 무슨 짓을 하셔도 좋다.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아까 (폭행) 소식을 듣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당해야 할텐데’라는 생각이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