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선호, 노르웨이전 0-3패 강등

  • OSEN
    입력 2018.05.15 17:00


    [OSEN=우충원 기자] 분위기 반전이 필요했던 상황서 애매한 심판판정은 백지선호의 흐름을 완전히 끊어 버렸다.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월드챔피언십 잔류가 걸린 마지막 승부에서 노르웨이에 석패하며 강등의 고배를 들었다.

    세계 랭킹 18위의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1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덴마크 헤르닝의 유스케 뱅크 복슨 링크에서 열린 2018 WC 조별리그 B조 마지막 7차전에서 노르웨이(9위)를 맞아 투지 넘치는 경기를 펼쳤지만 0-3으로 지며 승점을 올리지 못한 채 대회를 마쳤다.

    조별리그 7경기에서 승점을 올리지 못한 한국은 B조 최하위에 머물며 내년 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로 강등됐다. A조에서는 벨라루스가 6차전에서 오스트리아에 0-4로 패하며 최하위가 확정, 디비전 1 그룹 A 강등이 확정됐다.

    6연패를 당했지만 노르웨이와의 경기에서 승점 3을 따낼 경우 잔류가 가능했던 한국은 라트비아전에서 부상을 당한 조민호(한라)를 투입하는 등 사력을 다했지만 경기 초반 석연찮은 판정으로 선제골이 무효 판정을 받으며 기선을 제압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친 것이 아쉬웠고, 페널티로 인한 수적 열세에서 거푸 실점하며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했다.

    한국은 경기 시작 40초 만에 매티스 올림브의 후킹 반칙으로 2분간 파워 플레이(상대 페널티로 인한 수적 우세) 찬스를 잡았고 10초 만에 골을 성공시켰지만 노르웨이 피터 토레센 감독의 이의 제기(Coach’s Challenge=감독이 상대 팀의 오프사이드, 혹은 골리 인터피어런스로 인해 실점했다고 판단될 경우, 비디오 리뷰를 요청할 수 있으며, 타임아웃 기회가 남아있어야 사용할 수 있음. 코치스 챌린지에도 불구, 득점이 인정될 경우 타임아웃 기회를 잃게 됨)에 이은 비디오 판독 결과, 문전에서 스크린 플레이를 펼치던 박우상의 골리 인터피어런스(공격수가 골 크리스 안에서 상대 골리의 정상적인 수비를 방해했다는 판정)가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그러나 박우상이 골 크리스 앞에서 켄 안드레 올림브에게 밀려 넘어지는 과정에 있었다는 점에서 골리 인터피리언스 판정의 적절성에 대해서는 의문의 여지가 있다. 또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보여줘야 할 리플레이도 보여주지 않는 등 애매한 행보가 이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아쉽게 선제골이 무산됐지만 경기 초반 주도권은 한국이 잡았다. 경기 시작 후 5분까지는 퍽 소유권을 유지하며 적극적인 슈팅으로 노르웨이를 공략했다.

     경기 초반 한국의 강공에 밀렸던 노르웨이는 1피리어드 중반부터 전열을 재정비, 오펜시브존에서부터 강한 포어체킹을 가하며 한국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0의 균형은 한국의 페널티가 빌미가 돼 무너졌다. 한국은 1피리어드 12분 40초에 선수 교체 과정에서 투 매니 플레이어스(경기 출전 정원 초과)를 범하며 수적 열세에 몰렸고, 노르웨이는 13분 35초에 매티스 올림브의 크로스 패스를 토비아스 린드스트롬이 원타이머로 마무리, 선제골을 뽑아냈다.

    2피리어드 종료까지 0-1의 점수 차가 이어지며 막판 역전에 대한 희망이 이어졌지만 한국은 3피리어드 6분 55초에 추가골을 허용하며 심리적인 부담이 커졌고, 초조한 상황에서 거푸 페널티를 저지르며 반전 드라마는 멀어졌다. 승부는 브라이언 영(대명)의 퇴장으로 한국이 수적 열세에 몰린 10분 2초에 요나스 홀로스가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사실상 갈렸고, 한국은 이후에도 두 차례나 마이너 페널티에 열세에 몰리며 득점 없이 종료를 맞았다.

    사상 처음으로 IIHF 월드챔피언십에 출전한 한국 아이스하키는 부상 선수가 잇달아 발생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싸웠지만 조별리그 7경기에서 승점을 올리는데 실패했고, 4골을 넣는 동안 48골을 허용하며 ‘세계의 높은 벽’을 절감했다.

    한국은 2019 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에서 벨라루스(11위), 슬로베니아(15위), 카자흐스탄(16위), 헝가리(20위), 리투아니아(26위)를 상대로 월드챔피언십 재승격에 도전한다.

    한편 슬로바키아에서 열리는 2019 IIHF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에는 한국과 벨라루스를 대신해 디비전 1 그룹 A에서 승격한 영국과 이탈리아가 출전한다. / 10bird@osen.co.kr

    [사진] 플레이 매거진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