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北核, 미국의 핵무덤으로 가져가겠다"

입력 2018.05.15 03:00

"테네시 오크리지로 옮겨 폐기" ICBM·생화학무기 폐기도 시사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3일(현지 시각) "(북한 비핵화는) 모든 핵무기를 폐기해 테네시주(州) 오크리지로 가져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북한의 모든 핵무기를 미국으로 반출해 직접 폐기하겠다는 뜻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11일 비핵화 대가로 "북한의 번영"이란 당근을 제시하고, 볼턴 보좌관은 영구적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절차를 제시하는 '채찍'을 드는 역할 분담을 한 모양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ABC·CNN방송 등 인터뷰에서 '영구적 비핵화(PVID)는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 "그 결정은 모든 핵무기를 제거하고 폐기해 미국으로 가져오는 것"이라며 "(PVID는) 보상 혜택이 흘러들어 가기 전에 일어나야만 한다"고 했다. 이어 "비핵화 절차가 완전하게 진행돼야 하며, 그것은 불가역적인 것"이라고 했다. 오크리지 국립 연구소는 2차 대전 당시 핵폭탄 제조를 주도한 곳으로, 리비아에서 폐기한 핵물질과 장비를 맡아 보관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미국이 북한 핵무기 처리 장소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볼턴 보좌관은 또 "비핵화가 핵심이지만, 그것은 단순히 핵무기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북한이 과거 여러 차례 동의했던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재처리 능력 포기를 의미한다"며 "탄도미사일 문제도 테이블에 올려놓았고, 화학·생화학무기도 살펴봐야 한다"고 했다. 비핵화 개념을 핵 원료, 제조 수단 폐기뿐 아니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생화학무기 등 대량 살상 무기(WMD) 전반의 폐기로 넓히겠다는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시설의 위치를 모두 공개하고, 개방적 사찰을 허용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이를 매우 빨리 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핵 폐기와 검증 과정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도 "실제 핵무기 해체는 미국이 할 것이고, 다른 나라들의 도움을 아마도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미·북 정상회담에서 "한국인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거론할 것"이라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