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4명 사직안’ 본회의 통과...재보선 12곳

입력 2018.05.14 20:50 | 수정 2018.05.14 21:39

여야가 14일 쟁점인 드루킹 사건 특검과 추경예산안을 18일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국회 정상화 합의에 따라 14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여야의원들이 이날이 시한인 6월 지방선거 출마 의원들의 사직 안건 투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오는 6월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현역의원들의 사직서가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양승조(충남 천안병)·박남춘(인천 남동갑)·김경수(경남 김해을) 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철우(경북 김천) 의원의 사직서를 처리했다.

양 의원 사직의 건은 재석 248명, 찬성 217명, 반대 29명, 무효 2명으로 가결 처리됐고 박 의원 사직건은 찬성 217표, 반대 28표, 무효 3표로 본회의를 통과했다. 김 의원 사직건은 찬성 208표, 반대 35표, 기권 2표, 무효 4표, 이 의원 사직건은 찬성 230표, 반대 14표, 무효 4표로 가결됐다.

이들의 사직서가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6월13일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는 ▲서울 노원병,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인천 남동갑 ▲광주 서갑 ▲울산 북 ▲경북 김천 ▲경남 김해을 ▲충남 천안갑, 천안병 ▲전남 영암·무안·신안 ▲충북 제천·단양 등 총 12곳에서 열리게 됐다.

본회의가 열리게 되면서 홍문종·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의 체포동의안도 자동으로 보고됐다.

국회법 제26조에 따르면 의장은 제1항에 따른 체포동의를 요청받은 후 처음 개의하는 본회의에 이를 보고하고, 본회의에 보고된 때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