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예비후보 토론회서 폭행 당해

입력 2018.05.14 18:57 | 수정 2018.05.14 20:51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14일 제주시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폭행을 당했다. 원 예비후보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무대로 난입한 김모씨에게 폭행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토론회는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대한 후보들의 생각을 듣는 자리였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방훈 자유한국당 후보, 장성철 바른미래당 후보 등 제주도지사 후보 5명이 참석했다.

폭행 사태는 토론회가 끝날 무렵 일어났다. 폭행을 한 사람은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이다. 김 씨는 지난해 말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 농성을 했던 인물로 알려졌다.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무대로 난입한 김모씨에게 폭행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씨는 단상으로 올라가 원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주먹으로 얼굴과 팔을 폭행했다. 이후 자신의 팔목을 흉기로 그어 자해를 시도했으나 진행요원 등에 제지당한 후 119 구급대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모씨가 무대에 올라가 원희룡 예비후보를 폭행한 뒤 자해하다 제지 당하고 있다./연합뉴스
원 예비후보도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 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경배씨가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주 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모씨가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주먹을 휘두른 뒤 자해를 시도했다. 사건 직후 원희룡 후보가 자리에 앉아 수습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원희룡 "제주판 '드루킹 사건' 드러나" 서울지검에 고발 송기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