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핵실험장 폐기로 비핵화 시작됐다"

입력 2018.05.14 15:19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외신에 공개하기로 한 것과 관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로서 비핵화가 시작됐다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이 미국인 억류자 석방에 이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상당한 성의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 간의 시간 통일에 이어 남북정상회담 때 제게 약속했던 사항들을 하나하나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준비가 양국 간에 잘 진행되고 있다. 우리 정부도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전 세계가 한마음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고 있다. 전 세계 어느 나라보다 특히 우리 한반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선거의 유불리를 초월하는 일”이라며 “우리 정치권도 부디 이 문제만큼은 한마음이 되는 정치를 국민께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