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5·18 헬기사격·성폭행 의혹 명명백백 밝히겠다"

입력 2018.05.14 14:59

14일 오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광주 송정역에서 5·18단체 회장단과 면담을 마친 뒤 승용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4일 5·18민주화운동 단체장들을 만나 "(1980년 5·18 당시) 헬기사격과 성 문제(당시 계엄군의 성폭행)를 포함한 모든 문제를 명명백백하게 풀어내겠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광주 송정역 역장실에서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회장들과 만나 "5·18 38주년을 맞아 지금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점을 알리고, 새롭게 진상 규명을 이어 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말하기 위해 광주를 찾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방부는 최근 신문에 실린 성 문제(5·18 당시 계엄군 성폭행)와 이 외의 모든 문제를 명명백백하게 풀어내겠다"며 "문재인 정부 내 진실을 완벽히 규명해 매듭을 짓는 것이 국방부의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1980년 5월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 병력이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여성가족부와 협의해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과 면담하는 조사관은 여성으로 구성할 것"이라며 "조사도 여성가족부가 주도하게끔 협의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송 장관은 지난 2월 9일 ‘5·18특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통해 국방장관으로는 처음으로 5·18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그는 5·18민주화운동 제38주년 기념식 참석 방안을 검토했지만 일정을 바꾸고,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묘지 입구에서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등의 집회가 열려 참배를 취소하고, 송정역에서 5월 3단체 회장단과 면담했다. 시민단체는 "서 차관이 5·18 왜곡조직인 '5·11 위원회'에서 활동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송 장관은 이날 5·18묘지 참배를 취소한 이유에 대해 "플래카드를 내걸고 항의하는 광주시민들 모습이 뉴스에 나오면 좋지 않은 이미지를 국민에게 줄 수 있다"며 "이달 안에 제가 버스를 내드릴 테니 국방부로 오셔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다 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서 5월 3단체 회장단은 진상규명위원회 인원 확대를 위한 '5·18 진상규명 특별법' 시행령 마련과 광주에 주둔했던 505 보안대 활동 내용에 대한 진상규명 등을 건의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