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판 '드루킹 사건' 드러나"... 서울지검에 고발장 제출

입력 2018.05.14 14:33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조선일보DB
6·13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원희룡 예비후보(무소속)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와 관련한 인터넷 기사의 댓글과 조회 수가 조작된 것으로 의심된다며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원 예비후보 측은 14일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댓글 추천수 조작’ 사건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원 예비후보 측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포털사이트 특정 기사의 조회수와 댓글 추천수 등이 문 예비후부에게 유리하도록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원 예비후보 측 고경호 대변인은 “문 예비후보를 띄우기 위한 ‘제주판 드루킹’ 사건이 드러났다”며 “일회성이 아니라 3차례에 걸쳐 모두 똑같은 수법과 패턴으로 발생했고,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활동이 제약되자 다음으로 이동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원 예비후보 측이 조작 사례로 제시한 기사들은 제주 지역 언론사의 여론조사 발표 또는 인용 보도로, 모두 문 예비후보가 원 예비후보를 앞서는 내용이다. 특히 각 기사의 상위 댓글들이 비슷한 패턴으로 순위가 상승했다는 점에 대해 원 예비후보 측이 문제를 삼고 있다.

원 예비후보 측은 이에 대해 “채증된 조회 수의 비정형적 증가와 관련해 전문가들에게 문의한 결과, 이런 형태를 가지려면 상당수 이용자가 동시에 접속해 명령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움직여야만 한다”며 “일반적인 댓글 추천 패턴과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시간에 5000~7000개의 추천을 특정 댓글에 몰아주기 위해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 같은 프로그램이 사용됐을 것”이라며 “명확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 이유에 대해서는 “첨단범죄를 전담하는 첨단범죄수사부가 있어 신속하고 전문적인 수사가 가능하기 때문이라는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랐다”며 “증거인멸이 차단되고, 여론호도세력들이 지방선거에 개입해 민의를 왜곡하는 행위들이 조속히 근절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한 “온라인 특성상 행위자가 전국에 산재해 있을 가능성이 있고 피해 지역 또한 특정할 수 없다”며 “애초의 댓글조작 사건은 물론 이 건에 대해서도 진실이 신속하게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예비후보 토론회서 계란 맞고 폭행당해 이재원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