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특검만 처리하면 민주당 요구 모두 수용"

입력 2018.05.14 10:36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오른쪽) 원내대표가 11일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직후 국회 본관 앞에서 ‘드루킹 사건’ 특검을 요구하며 단식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가운데) 원내대표를 찾아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이덕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법안만 받아들여진다면 추가경정예산(추경)이든 민생법안이든 민주당이 원하는 모든 안건을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됐다”고 14일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드루킹 특검법안과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위한 사퇴서 처리를 동시에 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아직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며 “한국당은 의원직 사퇴서 처리에 반대하지 않는다.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는데 이를 반대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국민의 참정권만큼이나 국민의 알 권리도 보장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시간을 끌 만큼 끌었다”며 “국회에서 특검법안이 처리된다고 해도 특검 임명 절차 등 준비를 하는데 지방선거를 넘긴다. 지방선거 걱정하지 말고 특검법안을 수용해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총칼로 억압하고 물리력으로 야당의 입을 틀어막는 것만이 독재가 아니다”며 “오만과 독선으로 국민과 야당의 요구를 묵살하고 협상을 걷어차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행태가 바로 독재”라고 했다.

그는 “여론조작으로 만들어 낸 지지율과 권력에 취해 안하무인의 오만방자한 작태로 야당을 무시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 독재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오늘이 지방 선거 사직서 처리시한… 與野는 본회의 대치 이옥진 기자
홍영표 "의원 사직서 처리 본회의 통과, 잘 될 것" 이현승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