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아닌 '폐기'"

입력 2018.05.14 10:24

“셧다운(shutdown, 폐쇄)과 디스맨틀(dismantle, 해체∙폐기)의 차이”
“핫라인 통화 가능성은 오늘부터 계속 열려있다”

청와대는 14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과 관련 ‘핵실험장 폐쇄’라는 용어를 ‘핵실험장 폐기’라는 용어로 공식적으로 수정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29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브리핑 때부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라고 했는데, 완전한 비핵화라는 게 ‘핵 폐기’를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윤 수석 브리핑과 김의겸 대변인의 관련 브리핑 속의 핵실험장) ‘폐쇄’라는 표현을 ‘폐기’로 수정한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 앞 출입문에서 청와대 경비대원들이 교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김정은의) 정치 지도자간에 구어체로 폐쇄라고 단어를 쓴 것인데, 사전적 의미로도 그렇고 핵불능화 단계에서도 그렇고, 북한과 트럼프 대통령도 ‘폐기'라는 단어를 썼다”며 “셧다운(shutdown, 폐쇄)과 디스맨틀(dismantle, 해체∙폐기)의 차이이기 때문에 용어를 명료하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달 29일 남북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4월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남북정상회담에서 북부 핵 실험장 폐쇄를 5월 중 실행할 것이라며 이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의 전문가와 언론인들을 조만간 북한으로 초청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관련 주무부처를 외교부라고 전했다. 그는 “북핵 관련 주무부처는 한반도 비핵화반이 있는 외교부”라며 “5월 초 북한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겠다는 뜻을 밝혔을 때 정부차원의 회의가 있었다. 주관 부처를 중심으로 (준비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는 ‘핫라인 통화가 왜 늦어지는가'라는 물음에 “핫라인은 (기타 국가와의) 정상통화와는 궤가 다르다. 남북관계의 내밀한 이야기가 있을 때 하는 통화가 핫라인이고, 타이밍보다는 컨텐츠가 더 중요하다”며 “핫라인 통화 가능성은 오늘부터 계속 열려있다. 아직 시점이 정확히 정리되지 않아서 알리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핫라인(통화) 하자고 시점을 정해놓고 통화하는 개념은 아닌 거 같다. 통화를 위한 통화보다 양 정상간 컨텐츠가 중요하다"며 “왜 늦어지냐는 질문에 단답형으로 답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남북 정상간 핫라인의 기술적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