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지난 1년 권력형 적폐청산 주력…생활적폐청산으로 확대"

입력 2018.05.13 16:51

청와대./연합뉴스
“지난 1년간 권력의 전횡으로 인한 적폐 청산에 주력했다. 앞으로 민생과 직결된 영역에서 벌어지는 생활적폐 청산으로 확대하겠다.”

청와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주년을 맞아 배포한 ‘적폐청산 평가’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생활적폐로 채용·학사비리, 토착비리, 공적자금 부정수급, 재개발·재건축 비리, 불공정·갑질행위 등을 꼽으며, 이런 행위의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청와대는 지난 1년의 성과로 국가정보원,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외교부, 고용노동부 등에서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이고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한 점을 꼽았다. 이와 함께 부처에 구성된 혁신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혁신안을 제도화해 잘못된 제도·관행을 타파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청와대는 “중단 없는 권력형 적폐청산 및 예방에도 노력할 것”이라며 “분야별 국정농단 진상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책임자에 대한 적정한 처분 및 범죄수익 환수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런 작업의) 마무리 이후 백서 발간을 통한 홍보와 재발방지 대책 이행점검을 중점적으로 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농단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념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