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선언, 환영…미북정상 믿음 두터워질 것"

입력 2018.05.13 11:27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청와대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오는 23~25일 사이 폭파 방식으로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남북정상회담 때의 약속 이행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본다”며 “환영한다”고 13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두 나라 지도자들 사이의 믿음이 두터워지리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여러 나라의 언론인을 초청한 것은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 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의미도 있다”며 “풍계리 갱도를 폭파하는 다이너마이트 소리가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한 여정의 축포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앞서 북한은 전날 발표한 외무성 공보에서 23일부터 25일 사이에 기상 상황을 고려해 갱도 폭발을 통한 핵실험장 폐쇄 의식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외무성은 또 한국과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기자들의 현지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외무성은 또 원산에 국제기자단을 위한 숙소를 보장하고 기자센터를 설치한다면서 “국제기자단 성원들이 핵시험장 폐기 상황을 현지에서 취재·촬영한 다음 기자센터에서 통신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건을 보장하고 협조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취재진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로 이동해 핵실험장 갱도 폭발 등 폐쇄 과정을 지켜본 뒤, 원산으로 돌아와 취재 내용을 송출할 수 있게 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