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조'… 스코어에 꿈 깼다

조선일보
  • 민학수 기자
    입력 2018.05.12 03:01

    4년만에 같은조 우즈·미켈슨, 1라운드서 하위권 맴돌아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에서 막을 올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화창한 날씨 속에 지난 20여 년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양대 산맥을 이뤘던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 한 조에서 경기를 펼쳤다. 둘의 동반 라운드는 4년 만이었고, 여기에 영스타 리키 파울러까지 가세했다. '블록버스터 조'에 구름같이 관중이 몰려들었다. 그러나 경기 내용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란 말이 딱 어울렸다. 144명의 출전 선수 중 무려 68명이 언더파 스코어를 기록했는데 이들의 이름은 여기에 없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를 펼친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 경기를 마치고 악수를 나누는 모습. 성적이 부진해서인지 둘의 표정이 밝지 않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를 펼친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 경기를 마치고 악수를 나누는 모습. 성적이 부진해서인지 둘의 표정이 밝지 않다. /AP 연합뉴스

    우즈는 공동 69위(이븐파), 미켈슨은 꼴찌에 가까운 공동 139위(7오버파)였다. 미켈슨은 벙커와 러프를 전전하고 티샷을 물에 빠트리는 등 더블보기를 3개나 하며 2000년 이후 가장 부진한 경기를 했다. 어쨌든 둘의 36차례 공식 대회 맞대결에서 우즈는 17승4무15패로 앞서게 됐다. 파울러도 공동 95위(2오버파)로 부진했다. 우즈는 "9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은 뒤에야 경기가 좀 풀렸다"며 "앞으로 오늘보다 드라이버 샷을 더 잘 쳐야 하고 오늘보다 더 정확하게 샷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번 대회 또 다른 '스타 조'인 로리 매킬로이와 저스틴 토머스, 조던 스피스도 각각 공동 55위(1언더파), 공동 86위(1오버파), 공동 108위(3오버파)로 부진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던 김시우는 버디 7개, 보기 2개로 공동 7위(5언더파)에 올랐다. 더스틴 존슨 등 6명이 공동 1위(6언더파)에 올랐다. 아직 이 대회에서는 2회 연속 우승 선수가 없다. 김시우는 "꿈 같은 일이지만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