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대중교통에 맥도날드 광고 금지…"아동 비만 퇴치"

입력 2018.05.11 21:59

아동 비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영국 수도 런던이 대중교통에서 맥도날드 빅맥과 감자튀김, 콜라 등 고열량 식품의 광고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이날 나트륨, 지방, 설탕 함유량이 많은 음식의 사진이 담긴 광고를 런던교통공사가 운영하는 대중교통에서 전부 없애기로 했다. 런던 시내 기차와 버스, 지하철 내외부는 물론이고 기차역에 설치된 광고판에도 고열량 음식의 광고를 게재할 수 없다. 다만, 맥도날드 메뉴 중에서 다이어트 콜라와 샐러드는 광고가 가능하다.

칸 시장은 “아동 비만 문제는 시한폭탄과 같다”면서 “비만인 아이들이 건강하지 못한 청년으로 성장한다면 사회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를 예방하기 위해 모든 권한을 다 동원하겠다”며 “런던 시민들이 자신과 가족을 위해 건강한 음식을 섭취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광고 사진./ 맥도날드
음식과 음료 광고는 지난해 런던교통공사 광고 매출액 중 2000만파운드(약 290억원)를 차지했다. 이중 3분의 2는 비만을 유발하는 고열량 식품이었다.

영국 유명 요리사이자 건강한 음식 섭취를 홍보하는 제이미 올리버는 “런던의 이번 조치는 테레사 메이 총리와 내각에 영감을 줄 것”이라며 “영국이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더 명확한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앞서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은 2012년 저소득 가정을 중심으로 비만 예방 정책을 시행해 아동 비만률을 12% 줄인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