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 동안의 게임 천국이 열린다-2018 플레이엑스포 개막

입력 2018.05.10 14:38

고양 킨텍스에서-신작 발표, e스포츠 대회 등 볼거리 가득

게임 산업 활성화와 국내 중소 게임개발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마련된 차세대 융·복합 게임쇼 ‘2018 플레이엑스포(PlayX4)’가 10일 경기 고양 킨텍스(KINTEX) 제2전시장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 플레이엑스포는 13일까지 4일동안 다양한 게임 콘텐츠를 선보이게 된다.
플레이엑스포는 크게 국내게임 개발사의 국내외 시장진출을 지원하는 수출상담회 B2B, 일반 관람객을 위한 전시회 B2C, 게임시장의 미래와 글로벌시장을 전망할 수 있는 국제 게임 컨퍼런스로 구성됐다.
B2B 구역에서 열리는 수출상담회에는 중국의 텐센트(Tencent), 일본의 세가(SEGA), 싱가포르의 가레나(Garena) 등 아시아와 북미, 유럽 15개국 110개의 투자자 및 퍼블리셔와 국내 개발사 및 퍼블리셔 200개가 업체가 참가한다.
특히 B2C 구역에 설치된 10주년 기념관에는 경기기능성게임페스티벌-굿게임쇼-플레이엑스포로 이어진 플레이엑스포 10년의 역사를 볼 수 있다. 유망 중소게임사의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전시관인 스페이스 X는 ‘PlayX4’의 X4를 의미하는 eXcellent, eXperience, eXciting, eXpert의 4가지 콘셉트에 따라 최우수 게임, VR·체감형게임, 온라인·모바일게임, 교육용·기능성게임 등 13개 업체의 게임이 전시된다.
주말에는 블리자드 오버워치 지역대회 결승, 드래곤볼 파이터즈 한국최강자전, 펌프잇업 최강자전(아케이드 펌프), 오버워치 성우의 토크콘서트와 코스프레 페스티벌 및 촬영회 등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돼 있다. 전시회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2018 플레이엑스포’ 공식 홈페이지(www.playx4.or.kr)를 참고하면 된다.
이날 개막식에는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를 비롯해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규직 문화체육관광부 게임콘텐츠산업과장, 국내외 게임산업 관련 기업인 등이 참석했다. 김 부지사는 “플레이엑스포가 도내 게임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고양=권상은 기자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8 플레이엑스포' 현장 모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