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주' 이재경, KPGA챌린지투어 3차대회 1년만 우승.."드라이버 문제 해결"

입력 2018.05.09 17:36

이재경. 제공=KPGA
KPGA 투어프로(정회원) 이재경(19)이 '2018 KPGA 챌린지투어 3회 대회(총상금 8000만원, 우승상금 1600만원)' 정상에 올랐다.
이재경. 제공=KPGA
이재경은 8, 9일 충남 태안 골든베이 골프 리조트(파71. 6762야드)에서 열린 대회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136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첫 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내며 단독선두로 산뜻하게 출발한 그는 최종일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3개를 묶어 1타를 더 줄이며 우승을 확정했다. 지난해 'KPGA 프론티어투어 3회 대회'에서 프로 데뷔 첫 승 달성 후 약 1년만의 우승.
이재경은 경기 후 "대회 첫 날이 어버이날이었지만 경기중이라 부모님께 선물과 카네이션을 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었다. 그래서 아침에 부모님께 '꽃을 못 드려 죄송하다. 대신 꼭 우승트로피를 가져다 드리겠다'라고 말씀드렸다. 약속을 지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태국에서 2개월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진행한 동계 훈련의 효과가 점점 발휘되는 것 같다. 지난 시즌 드라이버 샷의 정확도가 좋지 않아 고생했다. 2016년 초 찾아왔던 '드라이브 입스'가 다시 생각나기도 했다. 하지만 최대한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꾸준하게 연습했고 드라이버 샷의 완성도가 확실하게 높아져 만족한다"고 힘줘 말했다.
11세였던 2009년 골프를 시작한 이재경은 소질을 보이며 2년 뒤인 13세에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처음 선발됐다. 이후 2014년 '베어크리크 아마추어선수권대회', '대보그룹배 매경아마추어선수권', '일송배아마추어선수권'등 각종 아마추어 대회를 휩쓰는 등 그 해에만 무려 6승을 거두며 한국남자 골프의 미래로 떠올랐다. 끝이 아니었다. 그 해 최경주 재단 골프 꿈나무 'KJ CHOI INVITATIONAL presented by CJ' 아마추어 선수 선발전에서 1위에 오르며 본 대회에 참가한 이재경은 대회 기간 내내 선두권에서 경쟁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챔피언 박상현(35)에 3타 뒤진 3위로 대회를 마감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고비도 있었다. 2015년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등 장밋빛 미래를 향해 순조롭게 달리던 이재경은 2016년 한 동안 '드라이버 입스'를 경험하며 힘든 시기를 보내야 했다.
2017년 2월 KPGA 프로(정회원) 입회 후 두 달도 채 안돼 '2017 KPGA 프론티어투어 3회 대회'에서 우승하며 부활하는 듯 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다시 '드라이버 샷'이 문제를 일으켰다. 이재경은 "프론티어투어 대회에서 우승하며 드라이버 샷의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완벽히 극복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쉽게 그 불안감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것 같다. 계속 신경이 쓰였다"며 "스스로 연구도 노력도 많이 했지만 주위에서 많은 도움을 받아 이제는 완벽하게 해결했다. 지산컨트리클럽 이준석 원장님을 비롯해 김대영 프로님, 정종국 프로님 그리고 무안컨트리클럽 최재훈 대표이사님과 군산컨트리클럽, 현재 재학중인 경희대학교 골프산업학과에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재경의 본격적 스토리는 지금부터다. 오는 24일~27일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추천 선수로 참가할 예정이다. '국내 최고의 골프 제전'인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출전을 앞둔 그는 "지난해 첫 대회를 지켜봤는데 '나는 언제 저런 무대에서 뛸 수 있을까?'라는 상상을 했다. 꿈만 같고 설렌다.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뛸 수 있다는 것 자체로 행복하다. 많은 것을 보고 배울 것이다. 컷통과에 성공한다면 '욕심'도 한 번 부려보겠다"며 당찬 각오를 남겼다.
'2018 KPGA 챌린지투어 4회 대회'는 오는 10일, 11일 양일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