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공식입장]'전참시 논란' 최승호 MBC 사장도 사과 "참담한 심경"(전문)

입력 2018.05.09 14:55

사진=MBC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최승호 MBC 사장이 '전참시' 사태에 직접 사과했다.
최승호 MBC 사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세월호 자료화면 사용 논란에 사과의 글을 남겼다.
최 사장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지난 5일 방송된 '전참시'에 세월호 관련 뉴스화면이 사용되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MBC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다. 또한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다"며 "이 사건을 보고 받은 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고 전했다. 또한 "조사결과가 나오면 제가 직접 찾아뵙고 다시 한 번 사과드릴 예정"이라며 "다시 한 번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최근 방송된 '전참시'에서는 이영자의 어묵 먹방과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이 등장, 일베 논란에 휩싸였다.
<이하 최승호 사장 글 전문>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시점' 방송 내용 중 세월호 관련 뉴스화면이 사용되었습니다.
MBC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습니다. 또한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습니다.
MBC는 지난 해 12월 정상화 이후 세월호 참사에 대한 과거 왜곡 보도를 반성하고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께 사과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다시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경입니다.
저는 이 사건을 보고받은 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조사결과가 나오면 제가 직접 찾아뵙고 다시 한 번 사과드릴 예정입니다.
다시 한 번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