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전문] 황현희, 13세 연하와 6월 결혼…"예비신부 임신 2개월"

입력 2018.05.08 16:2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개그맨 황현희가 6월 결혼한다.
황현희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TN엔터사업부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황현희가 평생의 반려를 만나 오는 6월 10일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황현희의 예비 신부는 13세 연하로 광고회사에 재직 중인 미모의 재원.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의 교제 후 서로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결심했다.
현재 예비 신부는 임신 2개월 차인 것으로 드러났다.
소속사는 "두 사람은 상견례 이후 새로운 생명이 찾아온 사실에 더 큰 기쁨을 느끼고 있으며, 현재 임신 2개월 차인 신부를 배려해 신중하게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결혼식은 양가 친지, 지인들의 축복 속에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며, 노회찬 의원이 주례를 맡았다. 사회는 절친한 동료인 박성호와 김대범, 축가는 가수 '더네임'이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선 두 사람의 결혼을 응원하고 축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식입장 전문
개그맨 황현희 결혼 관련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개그맨 황현희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TN엔터사업부입니다.
개그맨 황현희가 평생의 반려를 만나 오는 6월 10일(일)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13세 연하의 예비 신부는 광고회사에 재직 중인 미모의 재원으로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의 교제 후 서로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또 하나의 기쁜 소식은 두 사람의 결혼에 소중한 생명이 함께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두 사람은 상견례 이후 새로운 생명이 찾아온 사실에 더 큰 기쁨을 느끼고 있으며, 현재 임신 2개월 차인 신부를 배려해 신중하게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결혼식은 양가 친지, 지인들의 축복 속에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며, 노회찬 의원이 주례를 맡았으며, 사회는 절친한 동료인 박성호, 김대범이 맡아 결혼을 축하할 예정입니다. 축가는 가수 '더네임' 이 진행합니다.
황현희를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인사 전합니다. 새로운 인생의 출발점에 선 두 사람의 결혼을 응원하고 축하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