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황현희 측 "13세 연하 여친 혼전임신..6월 10일 결혼"

입력 2018.05.08 16:19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개그맨 황현희가 13세 연하의 일반인 여성과 내달 백년가약을 맺었다.
황현희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황현희가 평생의 반려를 만나 오는 6월 10일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예비 신부는 13세 연하로 광고회사에 재직 중인 미모의 재원이다.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의 교제 후 서로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 하나의 기쁜 소식은 두 사람의 결혼에 소중한 생명이 함께하게 됐다는 것이다. 두 사람은 상견례 이후 새로운 생명이 찾아온 사실에 더 큰 기쁨을 느끼고 있으며, 현재 임신 2개월 차인 신부를 배려해 신중하게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황현희는 2004년 KBS 19기 공채개그맨으로 데뷔해 KBS2 '개그콘서트'를 통해 많은 인기를 얻었다.
황현희는 13세 일반인 예비 신부를 배려해 결혼식은 양가 친지, 지인들의 축복 속에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노회찬 의원이 주례를 맡았으며, 사회는 절친한 동료인 박성호, 김대범이 맡고 축가는 가수 더네임이 맡는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