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레터] 오감만족 '기름진 멜로', 병맛 로맨스로 안방 사로잡을까

  • OSEN
    입력 2018.05.08 09:07


    [OSEN=장진리 기자] '기름진 멜로'가 신개념 로맨스로 첫 출발을 알렸다. 

    지난 7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야식을 부르는 중화요리의 향연과 이준호, 장혁, 정려원의 신선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기름진 멜로'의 중심은 바로 중화요리. 맛깔스러운 중화요리와 함께 전개되는 이야기는 뭔가 다른 '기름진 멜로'의 로맨스를 예감케했다. 중식당 화룡점정을 미슐랭 투스타까지 만든 스타 셰프 서풍(이준호 분),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단새우(정려원 분), 조폭 생활을 청산하고 중화요리집을 개업한 두칠성(장혁 분)까지, 개성만점 캐릭터들은 멜로와 코믹을 오가는 신개념 로맨스의 탄생을 알렸다. 

    잘 나가는 셰프 서풍은 승진과 결혼을 앞두고 행복에 젖어있었지만,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는 바람을 피우고 있는 상황. 마찬가지로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단새우는 웨딩 촬영 전 미용실에서 연이어 두칠성과 서풍을 만나게 됐다. 두칠성은 첫 만남부터 자신의 헤어스타일에 참견하는 단새우에게 첫 눈에 반했지만, 단새우는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였고, 또한 단새우는 미용실에서 여자친구와 진하게 키스하는 서풍을 목격했다. 우연한 세 남녀의 첫 만남이었다. 

    스쳐지나갈 줄 알았던 세 남녀는 다시 짜장면으로 만나게 됐다. 단새우는 서풍이 일하는 중식당 화룡정점에서 짜장면 주문을 거절당했고, 서풍은 단새우에게 자신이 직접 짜장면을 만들어주겠다고 말했다. 춘장을 구하기 위해 두칠성의 중국집으로 간 서풍은 다짜고짜 주방에서 춘장만 들고 나와버렸고, 이에 분노한 두칠성이 서풍을 쫓아나오면서 두 사람의 몸싸움이 시작됐다. 단새우까지 끼어들어 아수라장이 된 세 사람의 두 번째 만남에서는 "조금만 나중에 결혼하라", "결혼 별거 없다"는 두칠성과 서풍의 의외의 대사까지 이어지며 코믹한 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이준호는 '김과장'에서 인정받은 코믹 연기를 꽃피웠고, 장혁은 히트작 '돈꽃'과는 180도 다른 톡톡 튀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정려원은 '샐러리맨 초한지'에서 극찬받은 유쾌한 코미디 연기로 안방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들어맸다. 

    이준호, 정려원, 장혁, 세 배우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는 첫 회부터 '병맛 로맨스'의 탄생을 예고했다. 첫 회부터 이어지는 독특한 로맨스는 한 번 맛보면 잊을 수 없는 중독적인 병맛으로 눈길을 끌었다. 진지해서 더 웃음이 터지는 세 사람의 코믹 로맨스는 맛깔스러운 중화요리와 만나 시청자들에게 오감만족을 선사했다. 

    과연 '기름진 멜로'는 잘 차린 월화극 밥상이 될 수 있을까. 맛있는 한 상 로맨스 '기름진 멜로'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mari@osen.co.kr

    [사진] SBS 방송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