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로프킨 2라운드 KO로 20차 방어전 성공

입력 2018.05.06 14:29

게나디 골로프킨이 6일(한국시각) 열린 WBC, WBA, IBF 미들급 통합타이틀전서 도전자 바네스 마티로시안에게 KO승을 거뒀다. ⓒAFPBBNews = News1
게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이 화끈한 KO승으로 20차 방어에 성공했다.
골로프킨은 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슨의 스텁 허브센터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 타이틀 20차 방어전에서 바네스 마티로시안(31·미국)을 2라운드 1분53초 만에 KO로 눕혔다.
39전 38승 34KO 1무를 기록한 골로프킨은 복싱 전설 버나드 홉킨스(53·미국)가 세운 미들급 역대 최다인 20차 방어에 성공하며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지난해 9월 사울 카넬로 아바레스(28·멕시코)와의 경기서 석연찮은 판정 끝에 무승부를 기록했던 골로프킨은 알바레스와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재대결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알바레스가 지난 2월 실시한 2차례의 도핑 검사에서 적발됐다. 세계반도핑기구(WADA) 금지 약물인 클렌부테롤 양성 반응이 나온 것. 알바레스는 6개월 선수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아 골로프킨과의 재대결을 할 수 없게 됐다. 골로프킨은 어쩔 수 없이 대체 선수를 구했고, 마티로시안과 경기를 펼쳤다.
골로프킨은 40전을 치르는 동안 단 한 번도 KO패를 당하지 않았던 마티로시안을 KO로 눌렀다. 마티로시안은 이날 패배로 41전 36승(21KO) 1무 4패를 기록하게 됐다.
초반엔 마티로시안이 공격적으로 나왔다. 2016년 5월 에리스란디 라라에게 패한 뒤 2년 가까이 링에 오르지 않았던 마티로시안은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가며 골로프킨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묵직한 펀치가 몇차례 골로프킨의 안면을 때리기도 했다. 하지만 골로프킨은 탐색전이 끝난 듯 2라운드에 다른 선수로 나타났다. 마티로시안의 공격이 그다지 위력적이지 않다는 것을 확인한 골로프킨은 공이 울리면서 저돌적으로 나왔다. 골로프킨의 라이트 훅에 마티로시안이 슬립 다운을 당했고, 이후 골로프킨이 계속 마티로시안을 계속 몰아부쳐 빠르게 경기를 끝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