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골로프킨, 마티로시안에 2라운드 KO 승리...홉킨스와 20차 방어 타이

  • OSEN
    입력 2018.05.06 13:38


    [OSEN=이인환 기자] 이것이 진짜 챔피언. 겐나디 골로프킨(36)가 자신의 위력을 제대로 뽐냈다.

    골로프킨은 6일(이하 한국시간) 바네스 마티로시안(32)을 상대로 미국 캘리포니아 스텁 허프센터 특설링서 미들급 통합 타이틀 방어전에서 2라운드만에 상대를 돌주먹으로 눕히며 KO 승리를 거뒀다.

    골로프킨은 이날 승리로 39경기 무패 행진(38승 1무)을 이어갔다. 39전 무패 기록을 지킨 골로프킨은 다시 한 번 미들급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며 또 다른 복싱 전설 버나드 홉킨스가 세운 미들급 역대 최다인 20차 방어와 타이를 이뤘다. 

    상대 마티로시안은 이날 경기전까지 40전 36승의 전적을 자랑하는 실력파 복서였지만, 골로프킨의 돌주먹 앞에서는 무기력하게 무너질 수 밖에 없었다.

    경기 양상은 너무 일방적이었다. 1라운드 골로프킨과 마티로시안은 탐색전을 벌였다. 도전자 마티로시안이 먼저 적극적으로 주먹을 뻗으며 챔피언을 도발했다. 골로프킨은 도발에 응하지 않고 침착하게 상대를 분석했다. 마티로시안은 1라운드 막판 강력한 한 방을 골로프킨에 작렬했다.

    분노한 챔피언의 주먹이 2라운드 불을 뿜었다. 상대와 잽싸움에서 승리한 골로프킨은 상대를 몰아치기 시작했다. 그의 전매특허인 콤비네이션 연타가 이어졌다. 골로프킨의 강력한 어퍼컷 이후 카운터가 연달아 들어가자 마티로시안은 정신을 잃었다. 결국 골로프킨은 2라운드 만에 KO 승리를 거두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당초 골로프킨은 마티로시안 대신 사울 알바레즈와 재대결을 가질 예정이었다. 두 선수는 지난해 9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세계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을 벌였으나 무승부로 끝났다.

    이 때문에 5월 6일 같은 장소에서 재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복싱계의 관심이 골로프킨과 알바레즈의 재대결에 집중됐다.

    하지만 알바레스가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훈련 중 2차례 도핑 검사에서 클렌부테롤 양성 반응을 보여 무산됐다. 클렌부테롤은 근육 강화 성분이 있어서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금지한 약물이다.

    결국 약물 징계로 알바레스는 골로프킨과 재대결을 포기했다. 골로프킨측은 힘겹게 다음 상대로 마티로시안을 찾아 압승을 거뒀다.

    알바레스는 6개월의 징계를 마치고 오는 9월 복귀할 예정이다. 골로프킨 측은 알바레즈가 도핑 검사를 철저하게 하는 조건에서만 재대결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