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세계 3위 즈베레프에 져 BMW오픈 결승행 좌절

  • 뉴시스
    입력 2018.05.05 23:21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한국체대·세계랭킹 22위)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MW오픈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정현은 5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대회 단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3위 알렉산드르 즈베레프(21·독일)에 0-2(5-7 2-6)로 졌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이 대회 4강에 진출했던 정현은 두 차례 모두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즈베레프가 정현보다 세계랭킹이 훨씬 높지만, 승리를 기대해 볼만한 경기였다. 정현은 지난해 바르셀로나 오픈에서 즈베레프를 2-0(6-1 6-4)으로 완파했고, 올해 1월 호주오픈 3회전에서 3-2(5-7 7-6<7-3> 2-6 6-3 6-0)로 역전승을 거뒀다. 하지만 정현은 더블폴트 4개를 저지르는 등 난조를 보이며 즈베레프에 승리를 내줬다. 즈베레프는 더블폴트 4개를 기록했으나 서브에이스도 8개를 터뜨렸다.

    출발은 좋았다.

    정현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즈베레프를 상대로 1세트에서 게임스코어 3-0으로 앞서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정현은 포핸드 샷 실수와 자신의 서브게임에서 나온 더블폴트로 내리 5게임을 내줬다.

    정현은 게임스코어 4-5에서 상대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5-5로 맞섰다. 즈베레프의 서브게임에서도 듀스까지 몰아붙였던 정현은 결국 1세트를 내줬다.

    정현은 2세트에서 게임스코어 1-3으로 끌려갔고, 더블 브레이크 포인트까지 허용하면서 2-5로 뒤졌다.

    패배 위기에 몰린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잘 지킨 뒤 상대의 서브게임에서 40-15로 브레이크 기회를 잡았으나 결국 듀스 끝에 패배의 쓴 잔을 들이키고 말았다.

    정현은 스페인 마드리드로 이동해 6일 시작되는 ATP 투어 무투아 마드리드오픈에 출전한다. 정현의 1회전 상대는 세계랭킹 43위 로빈 하세(31·네덜란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