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019 아시안컵서 중국-키르기스스탄-필리핀과 한 조

  • OSEN
    입력 2018.05.05 07:48


    한국 축구가 2019 아시안컵서 중국, 키르기스스탄, 필리핀과 한 조에 편성됐다.

    한국은 5일(한국시간) 새벽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아르마니 호텔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 추첨서 이들과 한 조에 묶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1위인 한국은 개최국 UAE를 비롯해 이란, 호주, 일본, 사우디아라비아와 함께 톱시드(포트A)에 배정됐다. 

    이번 대회부터 종전 16개국서 8개국이 늘어난 24개국이 4개국 6조로 나뉘어 조별리그 경쟁을 벌인다. 각 조 1, 2위 12개국과 조 3위 6개국 중 상위 4개국이 16강에 오른다.

    한국은 중국(73위), 키르기스스탄(75위), 필리핀(113위)과 C조에 포함되며 무난한 조 편성을 받아들었다.

    한국은 1, 2회 대회인 1956년과 1960년 2연패를 달성한 이후 아시아 정상과 연을 맺지 못했다. 2015년 호주 아시안컵 결승서 개최국 호주에 분패하는 등 준우승만 4차례 했다.

    디펜딩 챔피언 호주는 시리아, 팔레스타인, 요르단과 B조에 포함됐고, 최근 사령탑을 바꾼 일본은 우즈베키스탄, 오만, 투르크메니스탄과 F조에 배정됐다.

    아시안컵은 내년 1월 5일부터 2월 1일까지 UAE서 개최된다./dolyng@osen.co.kr
    [사진] AFC.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