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남수 YTN 사장, 사원 투표서 불신임…사임 수순 밟을 듯

입력 2018.05.04 21:51

최남수 YTN 사장 /조선일보DB
최남수 YTN 사장이 내부 불신임을 받아 사임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YTN노조)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정규직 사원 653명을 대상으로 최 사장 신임 여부를 묻는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결과 652명이 참여해 363명(55.6%)이 불신임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YTN 노사가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마련한 관련 투표 규정에 따르면 재적 인원 95%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개표할 경우 재적 과반이 불신임하면 사장은 즉각 사임해야 한다.

YTN 노조는 최 사장의 노사합의 파기, 정치적 편향, 성희롱 논란 등을 이유로 사임을 요구하며 80일 넘게 파업을 진행했다. 최 사장은 중간평가를 통해 정규직 직원 절반 이상이 불신임하면 퇴직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