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멜로' 장혁 "용기주는 정려원-열정적인 준호"

입력 2018.05.04 16:25

4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드라마 '기름진 멜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이준호(왼쪽부터), 정려원, 장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름진 멜로'는 달궈진 웍 안의 펄펄 끓는 기름보다 더 뜨거운 세 남녀의 진한 연애담으로 오는 7일 처음 방송된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5.04/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장혁이 정려원, 준호와의 호흡에 대해 설명했다.
4일 오후 3시 20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SBS 새 월화극 '기름진 멜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장혁은 "정려원과는 예전부터 함께 해보자고 했었다. 작품을 하다 보니 참 잘 웃어준다. 그러니까 자신감이 생긴다. 옆에서 용기를 많이 북돋워준다. 대본이 숨은그림찾기 같다. 어느 쪽으로 가느냐에 따라 캐릭터가 달라질 수 있다. 그러다 보니 서풍을 정확히 잡아주지 않으면 모든 캐릭터가 흔들릴 수 있다. 그런데 준호가 열정적으로 캐릭터를 잘 잡더라. 프로의 느낌을 담으면서도 연민과 웃음을 가져가야 하는 그 기준점을 잡고 있다 보니 굉장히 열심히 하더라. 그리고 물어보더라. 나도 잘 모르는데. 같이 얘기하면서 만들어가다 보니 잡히는 게 있었다. 려원씨는 용기를 북돋워주며 케미를 만들어가고 있고 준호 씨와는 궁금증을 함께 해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름진 멜로'는 달궈진 웍 안의 펄펄 끓는 기름보다 더 뜨거운 세 남녀의 진한 연애담으로 침샘까지 깊이 자극하는 로코믹 주방 활극이다. '파스타' '질투의 화신' 등을 히트시킨 서숙향 작가의 신작으로, 장혁 정려원 준호(2PM) 이미숙 박지영 임원희 조재윤 김사권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를 모은다.
작품은 '키스 먼저 할까요' 후속으로 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