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성추행 논란 2달 만에 의원직 사퇴 철회

입력 2018.05.04 14:02

더불어민주당 민병두(서울 동대문을) 의원은 4일 “의원직 사직의사를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앞서 지난 3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성폭력 피해 폭로 운동)’ 의혹 제기로 의원직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민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어제 지역구민 6539분이 뜻을 모아 의원직 사퇴 철회를 촉구했고, 오늘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도 사직 의사를 철회하라는 권고가 있었다”며 “당과 유권자의 뜻에 따라 사직을 철회하고 의정활동에 헌신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민병두 의원. /조선DB.
민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의원을 선출하고, 또 심판하거나 그만두게 하는 것은 유권자의 몫입니다. 넘어지거나 무너졌을 때 다시 일으켜 세우는 책임도 유권자들에게 있습니다’고 했는데, 이 말씀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민 의원은 사퇴 의사를 밝힌 뒤 받음 두 달치 세비를 전액 사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민 의원의 사퇴 철회 배경에는 민주당 지도부의 적극적인 설득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민 의원의 사퇴 의사 철회 권고를 공식적으로 의결했다.

김현 대변인은 “민 의원이 첫 언론의 보도 이후 피해자에 대한 즉각적인 사과를 표명하고, 의원직을 사퇴함으로써 국회의원의 권위를 이용하여 사실관계에 영향을 미치려 하지 않으려 한 점, 또 수많은 지역구 유권자들이 탄원서를 통해 사퇴 철회를 촉구한 점을 감안했다”며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는 것보다는 조속히 국회로 복귀해 의원직에 충실히 복무해 책임을 다해줄 것을 최고위원회의의 의결로 민병두 의원에게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야당 관계자는 “여당 입장으로서는 현재 국회 의석수 상 민 의원의 의석을 유지하는 게 당에 유리하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야당에서는 애당초 민 의원이 진짜 의원직을 사퇴할 거로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했다.

앞서 지난 3월 10일 한 50대 여성 사업가는 민 의원으로부터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고 인터넷 매체를 통해 폭로한 바 있다. 민 의원은 당시 보도 1시간 30분 만에 사과와 함께 의원직 사퇴 입장문을 발표했다. 당시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 중이던 민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도 접었다. 민 의원은 당시 “정치를 하면서 한 인간으로서 제 자신에게 항상 엄격했다”며 “제가 모르는 자그마한 잘못이라도 있다면 항상 의원직을 내려놓을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했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